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대우조선 기술 도둑질, 현중과 정부는 ‘한통속’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대우조선 기술 도둑질, 현중과 정부는 ‘한통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09-24 14:29 조회518회

본문

982877657_vKw01uFM_5BC5A9B1E2BAAFC8AF5DD
 

현대중공업이 국방부와 함께 대우조선 이지스함 설계도면을 빼돌린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가 투쟁을 예고했다.

 

지회는 23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대털 현중대우조선 설계기술 훔쳐 7조 구축함 수주’ 했다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지회는 추석 이후 청와대와 국방부방위사업청을 대상으로 한 투쟁을 펼칠 것을 밝혔다.

 

지회는 훔친 기술로 수주 받은 현대중공업의 차세대 구축함 계약 파기는 물론 2년이 다 되어가도록 억지를 부리고 있는 대우조선 불공정 특혜매각을 즉시 철회해야 한다며 대우조선 불공정 매각 즉각 철회국가기밀유출 엄정 처벌차세대 구축함 우선협상자 선정 파기 등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끝까지 온 몸으로 저항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대우조선에서 빼돌린 기술로 7조원 규모의 한국형 차기 구축함 수주를 가로챘다지회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의 도둑질은 7년 전인 2013년 초부터 치밀하게 계획되었고지난 2018년 4월 기무사의 불시 감사로 30~40만건의 군사기밀을 빼돌린 사실이 적발되었다.

 

지회는 “7조원 규모의 수주에서 방위사업청이 최종 평가에서 대우조선을 0.056점의 점수 차이로 탈락시켰다며 하지만 무기체계 연구개발사업 제안서 평가 및 협상지침에 따르면 국가기밀 유출 등의 위법행위로 경고처분 시 0.5점을 받을 수 밖에 없는 등 최소 경고를 받더라도 대우조선의 종합평가 점수가 우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회는 현중이 기술을 훔친 것이 발각되었음에도 처벌을 유예하면서까지 7조 규모의 구축함 수주를 현대재벌로 밀어줬다며 대우조선을 현대재벌에게 거저 주련느 불공정 특혜매각의 연장성이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