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STX조선 합의대로 6월복직 이행하라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STX조선 합의대로 6월복직 이행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20-05-26 16:23 조회360회

본문

982877657_GmvRF26K_5BC5A9B1E2BAAFC8AF5DD
 

정부와 경남도의 무능력과 금융논리에 빠져버린 산업은행이 STX조선 노동자에게 또다시 무급휴직 연장을 강요하고 있다.

 

STX조선은 지난 2018년 4월 노사합의를 통해 인적구조조정 대신에 고정비 감축을 위해 2년간 무급휴직을 합의했다오는 6월 1일 무급휴직이 종료되고 현장에 복귀해야 하는 날이지만 STX조선 사측은 전 조합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일방적 무급휴직 연장과 출근 시 노무수령 거부를 통보했다.

 

금속노조 경남지부와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산업살리기 경남대책위는 26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우리의 일터를 떠날 수 없다경남도지사는 무급휴직 철회를 강제하라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STX조선 노사의 합의는 단지 노사만의 합의가 아니다라며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의 승인이 있었고 노사합의가 없다면 법정관리에 들어가겠다는 정부의 방향이 분명했다고 밝혔다이어 대책위는 현재 합의가 지켜지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경남도는 합의 이행을 강제하고 국책은행의 독선적 일방통행을 막아야 하는 역할이 있다고 촉구했다.

 

이장섭 STX조선지회장은 지난 21일 STX조선해양 관계자가 산업은행의 호출을 받았고 이후 상황이 바뀌었다며 노사는 협상으로 일부 진전이 있었지만 산업은행은 호출 이후 사측의 태도가 돌변했다산업은행은 고정비 감소를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STX조선지회는 노동자들의 인내는 한계라며 오는 6월 1일 전 조합원이 출근을 진행할 것이라 선포했다또한 이날 기자회견과 동시에 경남도청 앞에 천막을 치고 오는 조합원들과 함께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 규탄대회를 예정하고 있다지부는 오는 28, 29일 경남도청에서 교섭위원 실천투쟁을 배치했으며 출근 선전전으로 도지사의 면담을 요구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대책위는 기자회견 후 경남도지사와의 면담을 요구했지만 도지사와 부지사가 자리에 없다는 이유로 청원경찰을 동원한 도의 행정에 잠깐이나마 면담요구를 거절당했다이후 관계자들과의 중재를 통해 면담이 진행되었고항의서한을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