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닫기

전체 카테고리

"자식노릇, 아빠노릇 그들만의 권리 아니다" > 지역소식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전국금속노동조합
18만 금속노조!
일체성 강화!

금속뉴스

지역소식

경남 | "자식노릇, 아빠노릇 그들만의 권리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남지부 작성일19-10-15 16:16 조회944회

본문

982877657_tXlJPB5R_5BC5A9B1E2BAAFC8AF5DD
 

한국NSK지회가 첫 단체협약 체결과 민주노조 사수를 위한 전 조합원 결의대회를 15일 전개했다.

 

지회는 지난 922일 회사로부터의 차별적인 임금대우 불합리한 변형 근무체계 철폐 불공평한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며 금속노조에 가입했다. NSK 생산직 노동자 대부분이 금속노조에 가입했으며지난 10일 상견례에 돌입했다지회는 원활한 노동조합 활동을 위해 임시협약으로 전임자 인정과 지회 사무실 제공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요구에 대한 즉각적인 수용을 회피 중이다.

 

김태영 지회장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졌던 사측은 금속노조가 만들어지고노동자의 권리를 이야기하자 법을 운운한다며 법은 만인위에 평등해야 하고사람위에 사람없다우리도 주말에 아빠노릇자식노릇 제대로 해야 한다그것은 그들만의 권리가 아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이어 김 지회장은 차기 교섭까지 전임자 합의가 안된다면 법에 따라 전임할 것을 결의했다며 “(그 전에)단체협약을 통해 해결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홍지욱 지부장도 교섭을 해 보니 사측의 태도가 영 아니었다며 신사적인 교섭을 나가려고 했으나 신사적으로 해서는 안되겠다는 판단에 경고하기 위해 결의대회를 준비했다며 사측은 법이 보장하는 단체협약을 보장할 의무가 있다성실교섭에 나와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경고했다.

 

이날 지부 운영위 동지들과 지회 집행부가 NSK조합원 결의대회 참석해 함께 투쟁했다. 지회는 오는 17 2차 교섭을 예정하고 있으며, 이날 교섭에서 전임자 인정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